FANDOM


이즈니크 (그리스어:Νίκαια, 터키어:İznik)는 터키아나톨리아의 부르사 지방에 위치한 도시의 이름이다. 오랜 역사를 가진 도시로 니케아라는 이름으로 더욱 많이 알려졌다.

역사Edit

보에오티아인들이 건설한 고대 도시 안코레 (혹은 헬리코레)로 출발해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죽은 후인 기원전 316년 마케도니아 왕국의 애꾸눈왕 안티고노스 1세가 다시 건설하여 자신의 이름을 따서 안타고네이아 (그리스어: Αντιγόνεια)로 불렀다.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후계자들인 디아도쿠스가 안티고노스에게서 이 지역을 다시 빼았았고 그중에 한사람인 리시마쿠스기원전 301년 이 도시를 자신의 아내인 니카에아의 이름 따서 다시 니케아(그리스어: Νίκαια)로 개명하였다.

이도시는 갈라티아와 프리기아를 잇는 요충지로 비티니아 왕국의 중요도시였다가 다시 로마에게 넘어갔고 그 뒤를 이은 비잔티움 제국에서도 이 지역의 중심도시의 역할을 했다. 특히 기독교 공의회가 이곳에서 두번이나 열렸고 (1차 공의회(325년), 2차(787년) 1204년 비잔티움 제국이 제4차 십자군에 잠시 무너지고 그 뒤를 이어 생겨난 니케아 제국은 이 도시를 수도로 하였다.

1331년오스만 제국오르한 1세는 니케아를 정복하고 이름을 다시 이즈니크로 바꾸었다. 이즈니크는 그후 약 100면간 오스만 제국에서 중요한 도시로 잇다가 1453년 콘스탄티노폴리스의 함락 이후로 이스탄불이 오스만의 중심지로 성장하기 시작하면서 다소 쇠퇴했다.

이즈니크 도자기Edit

파일:Pitcher Iznik Louvre OA7595.jpg

이즈니크는 16세기경 파이앙스 도자기 제조법이 도입되어 도자기의 도시로 다시 활기를 띠었고 아름답고 화려한 도자기와 최고급 타일로 유명했다. 이스탄불의 아름다운 건축물에 이 도자기와 타일들이 사용되었다. 그러나 그 이후에 도자기 산업이 역시 이스탄불로 옮겨 가면서 다시 이즈니크는 쇠퇴하였고 지금은 과거의 영화를 잃고 작은 소도시로 남아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