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마우리아 제국(기원전 322년~기원전 185년)은 마우리아 왕조에 의해 지배되었고 고대 인도의 지정학적으로 폭넓고 강력한 정치 군사적 제국이였다. 인도 대륙의 동편의 인도 갠지즈 평원(현재의 비하르와 벵갈)의 마가다 왕국에 근원을 두고 있는 제국은 그 수도가 파탈리푸트라(현재의 파트나 근처)에 있었다. 제국은 찬드라 굽타 마우리아에 의해 기원전 322년 창시되었다. 그는 난다 왕조를 전복하고 중서 인도를 가로질러서 팽창하는데 알렉산더 대왕마케도니아 왕국 군과 페르시아 군대가 서쪽으로 철야 후퇴하는 중에 지방 권력의 와해를 기회로 활용하였다.

기원전 316년까지 제국은 북서 인도를 완전히 점령하여 알렉산더가 남긴 총독령을 격파하고 정복하였다. 제국이 최대 판도일때, 북쪽으로 히말라야 산맥의 자연 경계를 따라 뻗어 나갔고 동쪽으로 현재 아샘 주까지 뻗어나갔다. 서쪽으로는 제국은 현재의 파키스탄을 너머서 현재의 아프가니스탄의 상당한 부분에 도달하였는데 현재의 헤라트와 칸다하르 지방을 포함하였다.

제국은 빈두사라 황제에 의해 인도의 중앙과 남쪽 영역으로 확장되었지만 칼링가 근처의 미개척 부족과 밀림 영역은 제외되었다. 마우리아 제국은 아마도 최대의 제국으로 인도 대륙을 지배하였고 기원전 185년 마가다의 슝가 왕조의 창시로 해산되었다.

찬드라 굽타 치하에 마우리아 제국은 인더스 강 유역을 정복하였는데 그것은 마케도니아영이였다. 그후 찬드라 굽타는 알렉산더 대왕의 군대에서 온 그리스 장군 셀레우쿠스 1세가 이끄는 침략군을 격파하였다. 찬드라 굽타와 그의 후계자 아래에서 국내와 교역과 농업 그리고 경제활동 모두 번영하였고 재정 행정 그리고 안보 합체의 효율적인 체계의 창출덕에 인도를 가로 질러서 팽창하였다. 칼링가 전쟁 후 제국은 아쇼카 치하에서 평화와 안전의 반세기를 경험하였다. 인도는 거대한 정치적 그리고 군사적인 강국의 번영하고 안정된 제국이였는데 제국의 정치적인 영향력과 교역은 서중 아시아와 유럽으로 뻗어나갔다. 마우리아의 인도는 역시 사회적인 조화와 종교적인 변환 그리고 과학지식 팽창의 시대를 즐겼다.

찬드라 굽타 마우리아의 자이나 교 사상의 채택은 사회적 그리고 종교적인 갱신을 증가시켰고 그의 사회에 다시 생성한다. 한편 불교의 아쇼카의 포용은 사회 정치적인 평화치세의 인도 전체내의 비폭력의 근원이였다. 아쇼카는 불교사상이 스리랑카 및 동남 아시아, 그리고 서아시아 그리고 지중해 유럽으로의 확산을 후원하였다.

찬드라 굽타의 장관 카우틸리아 찬아키야는 아르타샤스트라를 저술하였는데 경제, 정치, 외교, 행정, 군사기술, 전쟁, 동쪽에서 생성된 종교에 관한 최대의 협정 중의 하나이다. 고고학적으로 마우리아의 남아시아 지배기는 NBPW(북흑윤기, northern black polished ware)의 시대에 들어간다.

아르타샤트라와 아쇼카의 칙령는 마우리아 시기에 기록된 저작물의 주요 작품이다. 마우리아 제국은 인도 역사의 가장 중요한 시기중의 하나로 고려된다. 사르나트의 아쇼카 사자 상은 인도의 상징이다.

마우리야 왕조 (324-184 BC)Edit

외부 링크 Edit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