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a

History Wiki

소아시아

토론0
7,551총 문서
개 보유
파일:Anatolia composite NASA.png

소아시아(小亞細亞)는 고고학사에서 현재의 터키에게 해 연안의 여러 섬들 그리고 이라크의 북부 지역을 통틀어 부르는 말로서 흔히 정치 지리학적으로 쓰이기도한다. 소아시아는 이전에는 아나톨리아(Anatolia)라고 불렸다. 이 옛이름은 "옛 분위기를 돋군다"는 뜻에서 오늘날 더러 학자와 신문 지상에서 쓰이기도 한다. 아나톨리아란 고대 그리스어의 아나톨리코스(Anatolikos)에서 온 말로서 "해가 뜨는 곳", 다시 말해 "동쪽"이란 뜻을 갖고 있으며 유럽에서 볼 때 동쪽에 소아시아가 위치해 있기 때문에 이와 같은 이름이 붙은 것이다.

역사 편집

소아시아 지방에 사람이 거주하여 살기 시작한 것은 구석기시대 이전 가원전 약 6000~500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러나 이곳에서 발굴된 많은 유적과 유물들에도 불구하고 당시에 이 지방에 어느 종족이 살았으며 그리고 어떤 부족 국가들이 일어나고 사라졌는지 오늘날 알려져 있지 않다. 이 지방에서 살았던 사람들은 이미 양탄자를 짜고 토기를 제조하는 기술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인근의 발전된 메소포타미아 문명과 교류가 있었던 것으로 고고학계에서는 추측하고 있다. 기원전 약 3000년을 전후로 이 지역에 살던 사람들은 에게해와 그리스 북부 지역을 거쳐 발칸반도에 이르기까지 이주해 갔으며, 청동기시대 (기원전 약 2000년)을 전후로 도시국가를 형성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이 시기에 아마 히타이트 왕국이 융성한 것으로 여겨진다.

철기 전기시대 (기원전 약 1200년경)에 이르러 히타이트 문명의 도시들은 북쪽에서 들어온 다른 부족들에 의해 정복되거나 파괴되는 운명에 놓이게 되었으며 기원전 10세기 이후에는 고대 그리스의 동북부 지역의 프리기아가 소아시아의 패권을 잡은 것으로 여겨지며, 기원전 7~8세기부터는 고대 그리스의 도시 국가들이 소아시아의 에게해 연안에 숱한 식민 도시를 건설하므로서 고대 그리스 문명의 영향권에 들어갔다. 이와 때를 같이하여 페르시아 제국은 소아시아 내륙으로부터 세력을 확장하여 고대 그리스 도시국가들과 패권을 다투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