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아르타크세르크세스 4세 아르세스는 기원전 338년에서 336년까지 페르시아의 왕이었다. 그는 아르타크세르크세스 3세와 아토사의 막내 아들로 페르시아의 왕좌를 계승하리라는 기대가 없었다. 기원전 338년 그의 예기치 못한 왕좌의 계승은 그의 아버지와 그의 가족 대부분이 그즈음에 아르타크세르크세스의 혐오때문에 실권한 강력한 페르시아의 환관 바고아스에의해 살해되었기 때문이다. 바고아스는 아르타크세르크세스를 그의 아들 아르세스(아르타크세르크세스 4세)로 대체하여 사무실에 남으려고 하였는데 그를 조정하기 쉬울거라 생각하였다. 아르세스는 그의 치세초 2년간은 허수아비왕으로 남은 한편 바고아스는 왕좌뒤의 실세로서 활동하였다. 결국 이러한 상태의 일들에 불만이 쌓이고 바고아스를 임시로 여기는 왕정의 귀족들에 의해 영향을 받아, 아르세스는 바고아스의 살해 계획을 시작하였다. 환관은 다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 활동하였고 아르세스를 독살하려고 했으나 대신 자식들과 함께 살해했다. 바고아스는 그 후 아르세스의 4촌을 페르시아의 다리우스 3세로 왕좌에 올렸다.

이 왕의 짧은 치세의 주요 쟁점은 필립2세와 알렉산더 대왕 치세의 마케도니아와 서쪽 국경에서의 적대감이였다. 이것이 아르세스의 승계자의 치세에 두나라의 전투로 도달하였다.

그는 그리스 문헌에는 아르세스로 알려져있고 진짜 이름으로 보이지만 그는 아르타크세르크세스 4세의 왕명을 취하였다고 한다.

전 임
아르타크세르크세스 3세
제11대 페르시아 왕
기원전 338년 - 기원전 336년
후 임
다리우스 3세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