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하투실리 3세히타이트 제국의 왕(제위 기원전 1267~1237)이였다. 그는 무르실리 2세의 네 번째이자 마지막 아들이였다. 무르실리는 하투실리를 사무하의 사우스가의 제사장으로 임명하였고 하투실리는 죽을 때까지 사무하의 이쉬타르에 충성하였다.

그의 형 무와탈리 2세는 그의 자리를 타르훈타사로 옮기고 그를 하투사의 주지사로 임명하였다. 하투실리는 히타이트 군대의 사령관이였는데 기원전 1274년 유명한 카데쉬 전투에서 시리아로 원정해온 이집트를 격파하였다. 하투실리는 총독으로서 역시 네릭을 다시 정복하였고 그 폭풍신의 대제사장이 되었다. 하투실리는 그의 장남이며 태자에게 이 성취의 영광에 네리카일리라는 이름을 주었다.

그의 사촌 무르실리 3세(또는 우르히-테슙)은 수도를 하투사로 다시 옮기고 하투실리의 권한은 중복이 되었다. 그 후 무르실리는 그를 네릭에서 폐위하여 내전을 발생시켰다. 그리고 하투실리는 사촌을 추방하였다. 하투실리는 우르히테슙의 동생 울미-테슙을 쿠룬타라 바꾸고 (또는 그녀를 쿠룬타에게 시집보내고) 쿠룬타를 그 대신에 타르훈타사에 임명하였다. 이후 하투실리는 어린 아들 투드할리야 4세를 대신에 태자로 승격시켰다.

하투실리와 이집트 파라오 람세스 2세는 히타이트 모델에 기초한 기록된 평화 조약을 봉인하였다. 그것은 이집트의 기념비적인 사본에 따르면 역사상 최초의 잘 알려진 조약이 되었는데 두 경쟁하는 제국간의 오래 지속되는 평화를 달성하였다. 람세스는 하투실리의 딸과 결혼하였는데 그녀는 이집트 식 이름이 마아토르네페루레로 알려졌다. 수년 후 그는 다른 히타이트 공주와 결혼하였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